2013. 3. 19. 01:32 :: A MATTER OF LINE




앨범 커버 디자인은 사실 음악을 하는 친구가 옆에 있기 때문에 언젠가는 꼭 한번쯤 해보고 싶었던 작업이었기도 하고, 아직은 여러모로 배울점이 많은 상태라 가리온이나 메타와 렉스 등 다수의 앨범 커버를 제작해왔던 Stance의 우석이형 한테도 앨범 디자인에 관한 것들을 배우고 싶었다. 그러던 와중에 작년 11월, 팔로알토 형의 Veteran 2 공연 (힙합의 베테랑, Paloalto의 'VETERAN 2' Concert) 티져 작업을 하고 있을 차에 하이라이트 레코즈 측에서 어느날 갑자기 연락이 와서 '이보의 앨범 커버 사진을 맡아달라'는 제안을 하였다.




아직 마스터링 안된 음원인 'What Women Want' 의 믹스다운 파일을 메일로 받아서 먼저 들을 수 있었고, 이후 일주일 동안은 그냥 무한반복으로 계속 들었던 것이 생각이 난다. 그렇게 여러가지 아이디어를 짜고 있다가 이보형 집 근처 커피숍에서 앨범의 계획과 컨셉, 그리고 아티스트가 생각했던 커버 이미지에 관한 이야기들을 나눴다.








첫 미팅 전날 급히 만들었던 여러가지 타이포들을 가지고 와서 보여드렸을 때에 이보형이 크게 만족하는 눈치였고, 실제 사진을 이용해서 몸매 좋은 여자가 쇼핑백을 들고 있는 사진으로 하는 것이 원래 컨셉이었으나 사실 조금은 진부한 표현 방법이었던것 같기도 해서 어떤 텍스쳐로 배경을 깔고 그 위에 깔끔한 타이포그래피로 완성하는 방향으로 조율하였다.








그래서 급히 인터넷에서 화이트초콜릿 이미지를 구글링해다가 배경에 깔아보았고 여기에 여자 실루엣을 넣을 것이냐 말것이냐 고민하다가 결국 빼기로... ㅋㅋㅋ 사실 텍스쳐를 깔기로 한 건 종전에 보았던 스테판 사그마이스터 전시회의 영향이 컸다.








컨셉이 정해진 이후에는 실제로 각종 달달한 사탕과 젤리, 마시멜로우를 사다가 사진을 찍었다. 용산역 위니비니에서는 굉장히 다양한 사탕을 취급하고 있었다. 초콜릿이나 다양한 색깔의 캔디가 눈에 들어왔지만, 어떤 텍스쳐를 만들기에는 마시멜로우가 좋을것 같다는 생각에 마시멜로우 한봉지와 하트모양 빨간 사탕을 샀다. 집에 와서 미니스튜디오에서 사진을 찍고 포토샵으로 편집해서 그 위에 타이포를 깔았다. 타이포 폰트는 Neue(OT1)인듯.. ㅋㅋ 포토샵으로는 밝기와 콘트래스트 조절을 하고 비네팅 효과를 주었다.










최종적으로는 이렇게 하얀 띠를 두른 시안이 채택되었고 이 배치를 여러 방향으로 나누어 봤지만 반투명하게 띠를 두르고 타이포를 중앙에 배치하는 것으로 결정. 발매되기까지 시간이 걸리긴 했지만 어쨌든 여러 음원사이트에 내가 만든 커버아트가 올라가 있는 것이 뿌듯하기만 했던 작업이었다 ㅋㅋ



Soul Fish와 Evo의 디지털 싱글, 'What Women Want'! 여러분도 어서 들어보시길!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오지윤 2013.03.19 21:05

    앨범커버작업까지....멋지네요 ㅜㅜㅜㅜㅜ

  2. addr | edit/del | reply 치킨 2013.04.03 23:32

    오 작업 과정이 되게 많았네요 수고하셨어요 노래도 너무 좋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