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2. 19. 12:33 :: A MATTER OF LINE



허클베리피 단독공연 '분신'은 준비과정에서부터 엄청나게 많은 손길이 들어갔다. 온더마이크가 끝나고 뒤풀이 자리에서 헉피형과 말을 트고, 처음 공연 스탭 제안을 받았다. 나도 워낙 기대하는 공연이라 별다른 고민없이 스탭으로 가겠노라 약속하고, 이후 공연을 1주일 정도 앞둔 상태에서 헉피형과 함께 세트리스트를 체크하고, 공연 때 입을 티셔츠도 함께 힘을 합쳐 만들었다. '분신'이라는 컨셉이 공개된 이후 한창 이런저런 스마트폰 배경화면을 만들고 있던 차에, 하이라이트 레코즈 로고를 불태우면 재밌겠다 싶어서 만들었던 이미지가 헉피형 눈에 띄었고, 이를 티셔츠로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떻겠냐는 말이 나왔다. 물론 나는 당연히 오케이.





이렇게 로고를 포토샵으로 문지르고 거기에 화염과 같은 연기 효과와 컬러링을 입혔는데, 본 공연에서 정말 멋지게 입고 등장하셔서 그 기분도 엄청 좋았고.. 결국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허클베리피 분신 버젼의 로고 티셔츠가 탄생했던 것이지 ㅋㅋㅋㅋㅋㅋ


뭐 이 작업부터 시작해서 헉피형과 많은 피드백을 주고 받았고, 공연 당일에도 나와 민구형 aka Mang9bass, 인스피_IPTC가 각각 앵글을 하나씩 맡아서 미리 정해둔 곡들에 대한 영상을 촬영하였고, 이 영상을 취합한 것과 현장의 라이브 사운드를 녹음한 오디오 파일이 나한테 전달되었고 1월 말~2월 초에 계속 편집을 진행하였던 것 같다.










1차 영상의 경우 앞 1분 가량 인트로가 나오는데, 이는 실제 공연 당일 날 헉피형을 만나서 짐을 싣고 짱가형 차를 타고 공연장으로 떠나는 모습을 그대로(사실 조금 연출이 있었...ㅋ) 보여주려고 했다. 이는 헉피형의 아이디어 였고, 어떻게 하면 속도감있게 편집할 수 있을까 하다가 기존에 발표했던 노래 중에 '남자의 자격'의 비트에 맞춰 편집하면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딱 '헉피~'하고 샤라웃하는 부분에서 헉피형을 만나는 장면도 재밌었고 ㅋㅋㅋ 사실 사람 만날 때마다 불로 활활 타오르는 것도 생각해봤는데... 지금 생각하면 안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ㅋㅋ


1차 영상의 주제는 분신 영상 시리즈의 '시작'임을 알려주려고 했었고, 이는 진짜 공연 순서 중 가장 앞부분인 4곡, 'Hello World', 'More than a Dream', 'My Life So Bright', 'Sprinkler Music'을 끊지 않고 담았다. 그리고 마지막 쿠키씬은 공연 시작 전의 헉피형의 재밌는 모습을 담았다.







1차 영상 공개 4일 후 나왔던 2차 영상은, 설연휴가 시작되는 토요일이라 귀향길에 보시라는 의미로 공개했는데 ㅋㅋㅋ 이 영상에서부터 바로 인터뷰 씬이 들어갔다. 


인터뷰씬의 경우 쉬는 날, 게다가 눈이 펑펑 오는 날임에도 단지 우리들을 위해 문을 열어서 인터뷰 장소를 협찬해주신 1984의 용훈이형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진짜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ㅠㅠㅠㅠ 그리고 멀티앵글로 찍고 싶어 카메라가 필요했었는데, 이를 도와주러 눈 오는 날 홍대까지 걸음했던 최희재 양에게도 감사의 말을 ㅠㅠㅠㅜㅜㅜㅜㅜ 덕분에 측면 앵글이 너무 예쁘게 나온 것 같다 ㅠㅠㅠ 헉피형도 이 날 아마 다른 방송 촬영이 있어서 거의 녹초가 된 상태로 1984에 도착했는데, 질문에 솔직하고 진지한 자세로 답변해주어서 예상 녹화시간보다 엄청나게 길어졌..... ㅋㅋㅋ 어쨌든 감사합니다 형 ㅋㅋㅋㅋ


인터뷰의 주제는 '분신 이전부터 분신 당일날의 생각'을 담으려고 했었고, 뮤지션들이 트위터 상에서 흔히 진행하는 질문 및 답변 시간을 실제 헉피형의 얼굴이 담긴 영상으로 만나는 게 더욱 피부에 와닿을 것 같아서 인터뷰를 준비했다.


이후 자연스럽게 공연 내용 중 'My Piano', 'Love is Pain', 'Good Night',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를 이어 붙였는데, 헉피형이 가진 다양한 감성을 보여줄 수 있는 영상이 되지 않았나 싶다. 특히나, 'Love is Pain'에서는 허클베리피의 노래도 들을 수 있었고 ㅋㅋㅋㅋ 


한 가지 아쉬웠던 것은 '누구종'을 새롭게 연출하기 위해 에미넴의 'Stan'의 반주에 맞춰 불렀는데, 이게 유튜브 상에서 문제가 되어서 모바일로 볼 수 없게 되었다는 ㅠㅠㅜㅠㅠㅠㅠㅠ 그러니까 여러분들이 열심히 봐 주셔야 돼요... ㅋㅋ







3차 영상은 컨셉이 정말 알기 쉬웠을 듯 ㅋㅋ 허클베리 피와 그 주변 인물들, 그리고 그 사람들과 함께 하는 무대를 담으려고 했다. 인터뷰에서도 피쳐링 게스트와 올티, 소울피쉬에 대한 질문이 주를 이뤘고, 영상에서는 삭제되었지만 '같이 작업해보고 싶은 뮤지션이 있나요?'라는 질문도 있었다. 근데 '피노다인 2집에서 모두 작업해봤다!!'라는 말씀을 ㅋㅋㅋㅋ 아 기대돼 ㅋㅋㅋㅋㅋ 소울피쉬형에 대한 질문에 약 5초 가량 생각하는 부분이 있는데, 진짜 그 5초 동안 헉피형에게 소울피쉬형의 존재는 엄청나구나....라는 걸 느꼈다.


공연에서는 앞서 말했듯 게스트와 함께 하는 무대를 골랐는데, 수다형과 함께 한 'You Don't Know', 쌈스타와 함께 한 'History is made at night', 제리케이형과 함께 하는 'Man In Black Remix'를 담았다. 특히나 'History is made at night'은 노래의 처음부터 끝까지 모두 담았는데, 지금 봐도 소름돋아..... 마지막 앵글이 너무 멋있다 진짜 ㅠㅠㅠㅠ







마지막으로 공개된 4차 영상은 '분신' 이후의 계획들과 피노다인의 새 앨범, 앞으로 만날 수 있는 것들에 대한 인터뷰 질문이 주를 이뤘고, 이를 통해 사람들이 다음 공연을 더욱 기대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질문을 준비했다. 허허 뭐 내 계획이 성공했나? ㅋㅋ


공연은 아무래도 마지막이니 만큼 엄청 달리는 곡들만 준비했는데 'PTF', 'Music Makes Me High', 'Rap Badr Hari'가 수록되어 있다. 영상은 4편을 합쳐 40분도 안되지만, 진짜 이건 3시간이 넘어가는 공연의 마지막 부분이라 라이브에서 엄청 지친 모습도 보이기도 했고... 이걸 전부 다 공개하는 게 맞는 건가 해서... 헉피형한테 '이렇게 저렇게 편집할까요?'라고 물어봤지만 형은 '어차피 공연은 끝났고, 내가 라이브를 잘했던 못했던 그건 있는 대로 보여주는 것이 맞다'는 식으로 말씀하셨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흐어 감동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리고 그냥 끝내기 아쉬워서 가장 마지막 부분에서는 '헉피가 팬들한테 하는 말'로 끝맺음 했고, 말이 종결어미로 끝나지 않게 해서 조금 더 여운이 있게 만든 것도 있다 ㅋㅋㅋ





뭐 영상 하나하나의 컨셉은 이런 것이었고, 마지막으로 기술적인 부분으로는 내가 늘 나의 영상에서 만들고있는 타이틀을 각 곡마다 만들었다는 게 특이점이라면 특이점인데, 내가 즐겨쓰는 폰트 중에서 각 곡의 느낌에 맞는 폰트를 골라 배치하면서 타이포그래피를 시도하였다.






곡의 느낌과 최대한 비슷하게, 혹은 패러디나 위트를  살려서 표현하기도 했는데, 이것이 나름 깨알같은 재미가 있지 않았나 싶다 ㅋㅋㅋ 



그리고 사운드에 대한 유튜브 댓글을 보았는데, 일차적으로 마이크 레코딩 사운드를 크게 잡았고, 그다음 내 마이크, 혹은 민구형 마이크에 담긴 관객들의 목소리를 볼륨을 줄여 깔아놓은 것이라 관객들의 반응이 왜 이렇게 적냐는 반응이 있을 수밖에 ㅋㅋㅋ 하지만 나는 오히려 라이브가 제대로 들리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렇게 만든 것임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ㅋㅋ



뭐.... 그렇습니다.... 국내에서 이렇게 만든 공연 하이라이트 영상이 또 있겠나 싶은데... 하여간 제가 엄청나게 귀찮으셨을텐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절 믿고 지원해주신 하이라이트 레코즈 팔로알토형, 민구형, 그리고 주인공 헉피형께 감사드리면서 작업기를 마칩니다!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연선 2013.02.19 12:38

    볼때마다내팔이자꾸거슬리는거같아서신경쓰이네옄ㅋㅋㅋㅋㅋㅋㅋ

  2. addr | edit/del | reply 치킨 2013.02.19 12:40

    으어 이렇게 보니까 진짜 정성이 느껴짐 에치포르테 짱 하이라이트레코즈 짱